美국방부 “中 핵탄두 200기 보유…10년 후 두 배”

뉴스1 입력 2020-09-02 08:08수정 2020-09-02 08:0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미국 국방부가 중국이 보유한 핵탄두는 200기 초반이며, 10년 뒤 두 배 이상으로 늘어날 수 있다고 전망했다.

미국이 중국 핵탄두 보유 규모에 대해 구체적 수치를 공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동안 미국과학자연맹은 중국이 핵탄두 약 320기를 보유하고 있다고 추정해 왔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미 국방부는 1일(현지시간) 의회에 제출한 연례 중국 군사보고서에서 “중국은 200기 초반의 핵탄두를 보유하고 있다”면서 “중국이 3대 핵전력 완성에도 근접해 있다”고 밝혔다.

보고서는 “중국이 새로운 핵분열 물질 생산 없이 핵무기 비축량을 갑절로 늘릴 수 있는 충분한 물자를 보유하고 있다”는 점을 그 이유로 들었다.

주요기사
또 중국이 지난해 10월 최초로 핵탄두 탑재가 가능한 공중급유 폭격기인 H-6N 폭격기를 공개했다고 보고서는 전했다.

채드 스브라지아 미 국방부 중국 담당 부차관보는 이날 기자들에게 “우리는 이 숫자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중국이 이전에 알려진 것보다 핵탄두 생산능력이 훨씬 더 발전했음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올해 초 중국 공산당 기관지 환구시보는 “비교적 짧은 시간 안에 핵탄두를 1000기까지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중국은 육해공 3대 핵전력 중 두 가지만 보유했지만, 핵탑재가 가능한 공중발사 탄도미사일을 개발하고 있다고 로이터는 설명했다.

미국이 중국의 핵탄두 보유량을 공개한 것은 오는 2월 만료될 미국과 러시아 사이 핵무기 통제 합의 ‘뉴스타트’ (New START) 협정에 중국이 동참할 것을 압박하기 위한 차원으로 해석된다.

중국은 그동안 미국 핵무기가 자국의 20배 규모라는 점을 들어 협상 참여에 관심이 없다는 입장을 밝혀 왔다. 미국과학자연맹에 따르면 미국과 러시아는 각각 핵무기 3800기, 4300기 수준의 핵탄두를 보유하고 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