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이 ‘역사읽기 좋아하는 분들’께 추천한 4권의 책은?

황형준기자 입력 2020-09-01 18:17수정 2020-09-01 18:2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 제공)
“정조대왕이 금난전권을 혁파하여 경제를 개혁한 이야기가 가장 좋았다.”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김준혁 한신대 교수가 쓴 ‘리더라면 정조처럼’을 추천하며 이 같이 말했다. 정조가 금난전권 폐지를 통해 독점권리를 갖고 있던 시전상인들의 특권을 깬 것처럼 ‘한국판 뉴딜’을 내건 문 대통령이 경제 개혁을 지속하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문 대통령은 2017년 대선 당시 TV연설에서

“만약 대통령이 된다면 정조의 개혁정책을 계승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9월은 독서의 달”이라며 “역사읽기를 좋아하는 분들께는 우선 ‘리더라면 정조처럼’을 권할 수 있을 것”이라며 4권의 책을 추천했다. 당면 과제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코로나 사피엔스’와 ‘오늘부터의 세계’를 거론하며 “코로나19 이후 우리가 어떤 삶을 살게 될지, 개인이나 정부가 어떤 부분에 더 관심을 가져야 할지 가늠해 볼 수 있다”고 추천했다.

주요기사
문 대통령은 또 ‘홍범도 평전’을 추천하며 “마침 올해가 봉오동 대첩과 청산리 대첩의 100주년이 되는 해이고, 카자흐스탄에 묻혀있는 장군의 유해봉환을 정부가 추진하고 있기도 하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보통 여름휴가 때 읽은 책을 SNS를 통해 추천했다. 하지만 올해는 수해 피해와 코로나19 등으로 휴가를 못가면서 독서의 달인 9월을 맞아 책 소개를 하게 됐다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황형준기자 constant25@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