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30대女 살인 사건’ 범행 동기는 생활고? 강도살인 무게

뉴시스 입력 2020-09-01 16:51수정 2020-09-01 16:5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경찰, 시신 발견 한나절도 안돼 피의자 강씨 긴급체포
강씨 "생활비 없어서" 혐의 인정…구체적 동기 파악중
제주에서 귀갓길이던 30대 여성을 흉기로 살해한 20대 남성의 범행 동기를 밝히기 위해 경찰이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

경찰은 피의자에게 강도살인 혐의가 짙다고 보고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제주 서부경찰서는 지난달 30일 제주시 도두동 제주시민속오일시장 뒷편 이면도로 인근 밭에서 피해자 A(39·여)씨를 살해한 강모(29)씨의 범행 전후 행적과 진술의 진위를 검증하고 있다.

강씨는 범행 다음날인 지난달 31일 서귀포 시내 한 주차장에서 추적에 나선 경찰에 긴급체포됐다. 피해자 시신 발견지점 인근 폐쇄회로(CC)TV를 분석한 경찰은 강씨를 용의자로 지목한 후 한나절도 지나지 않아 그를 붙잡았다.

주요기사
경찰은 “강씨가 일을 마치고 귀갓길이던 피해자를 상대로 금품을 빼앗기 위해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고 수사를 진행중”이라며 “보강 수사를 통해 구체적인 동기를 파악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경찰은 피해자의 시신에서 격렬한 저항 흔적을 발견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피해자 강씨의 몸에는 별다른 상처가 없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 조사에서 강씨는 “생활비 마련을 위해 범행을 저질렀다”며 혐의를 인정했다.

경찰은 강씨가 시신이 발견된 장소에서 피해자를 살해한 것으로 보고 있다. 범행에 사용된 도구는 강씨가 몰던 탑차구조의 차량 안에서 발견됐다. 강씨는 빼앗은 A씨의 신용카드를 사용하지는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강씨는 지난 30일 오후 6시50분께 제주시민속오일장 인근 밭에서 A씨를 수차례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부검 결과 성폭행 흔적은 없었으며, 사인은 흉부에서 발견된 자상 때문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김씨의 혐의 사실이 상당하다고 보고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제주=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