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인 74% 코로나 백신 접종 의향…26%는 거부”…여론조사 결과

뉴시스 입력 2020-09-01 16:01수정 2020-09-01 16:0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거부' 응답자 56% "부작용 우려"
전 세계에서 85만명 이상의 사망자를 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 세계인의 74%는 백신 접종 의향을 갖고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시장조사업체 입소스는 31일(현지시간) 이런 내용을 담은 세계 27개국 성인 1만9519명 대상 여론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세계경제포럼(WEF)을 대리해 입소스가 지난 7월24일부터 8월7일까지 진행했다.

조사 결과 응답자 74%는 가능할 경우 코로나19 백신을 맞겠다는 의향을 밝혔다. 37%는 백신 접종 의사가 강력했으며, 37%는 어느 정도 의향이 있다는 수준이었다. 반면 응답자 26%는 백신 접종 거부 의사를 밝혔다.

백신을 거부하는 이유로는 56%가 부작용 우려를 꼽았고, 29%는 효능에 대한 의구심을 제기했다. 19%는 자신이 코로나19에 걸릴 위험이 낮다고 판단했으며, 17%는 백신에 대해 일반적인 거부감을 갖고 있었다.

주요기사
응답국 중 중국에서 백신 접종 의향이 97%로 가장 높았으며, 브라질과 호주가 88%, 인도가 87%로 뒤를 따랐다. 백신 접종 의향이 낮은 국가로는 러시아(54%), 폴란드(56%), 헝가리(56%), 프랑스(59%) 등이 있었다.

한편 응답자의 59%는 연말까지 자신에게 백신 접종 기회가 오지 않으리라고 봤다. 그러나 중국에선 87%가 연내 백신 접종이 가능하다고 봤다. 사우디아라비아와 인도에서도 각각 75%, 74%가 연내 백신 접종을 기대했다.

통계 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이날 기준 전 세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2564만1900여명, 누적 사망자는 85만4800여명이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