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 당국 “지금 코로나 세번째 위험한 고비 서막일지 한가운데 일지 몰라”

뉴시스 입력 2020-09-01 15:04수정 2020-09-01 16:0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고비의 서막일지 한 가운데 일지 몰라"
"거리두기 노력 성과 일부 나타나고 있어"
"주말까지 방역수칙 철저히 지켜달라"
방역 당국이 1일 지금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의 세 번째 고비라고 강조하며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방역 수칙 준수를 거듭 당부했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부본부장은 이날 오후 충북 오송에서 열린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지난 8개월 여 대응과정에서 2월에 대구·경북 지역의 1차 고비가 있었고 5월 초 수도권 유흥시설 중심의 2차 고비가 있었다”며 “지금이 가장 위험한 세 번째 고비 중에 있다”고 말했다.

권 부본부장은 “지금이 그 위험한 고비의 서막일지 또는 한 가운데 일지 아직은 누구도 장담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공중보건 측면에서 그리고 사회 안전과 경제적 측면에서도 그렇고 전국적으로 위기상황이기는 하다”고 우려했다.

권 부본부장은 “전체 수치상으로는 최근 며칠 새 코로나19가 감소세를 보이고 있지만 아직도 조사가 완료되지 않은 환자가 많고, 수도권 외에도 각 지역에서 광범위한 발생이 누적돼 왔다”며 “가장 안타까운 것은 앞으로 시차를 두고 위·중증 환자와 사망자 규모가 당분간 큰 폭으로 증가될 것으로 예측 된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방역 당국은 최근 국민들의 사회적 거리두기 동참에 따른 성과가 일부 나타나고 있다고 강조하는 한편 이번 주까지 강화된 2단계 사회적 거리두기 준수를 거듭 당부했다.

권 부본부장은 “국민 여러분들의 노력 덕분에 거리두기 노력의 성과가 일부 보이고 있다”며 “지금의 거리두기의 뒷모습에는 수많은 자영업자의 희생과 눈물이 있음도 잘 알고 있다. 거듭 죄송함에 머리를 숙이게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반드시 이번에 확산세를 꺾어야만 이분들의 마음의 무게 또 피해를 줄일 수 있다”며 “이번 주말까지 강화된 2단계 거리두기에 일부 불응을 한 분들, 또 불가피하게 3밀 환경에 계시는 분들은 더욱 주의와 경계심을 갖고 향후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주실 것을 거듭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아울러 “코로나 상황이 길어질수록 우울하고 불안하고 분노하는 등 국민 여러분의 마음건강에도 비상등이 켜졌다”며 “도심이 텅 비고, 일상의 제약에 어려움이 크겠지만 무거운 짐을 함께 나눠 들고 있는 이웃과 모든 사회 구성원들을 믿고 이번을 계기로 해서 생활방역을 다시 한번 잘 정착시킨다면 새로운 모델의 지속 가능한 일상의 회복도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