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정책 협치는 쉬울 것”…주호영 “상생 협치 노력”

뉴시스 입력 2020-09-01 11:54수정 2020-09-01 11:5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원칙 지키지만 양보할 건 하는 유연함"…"기대 커"
"국회 4개 특위 구성하자"…"사법감독특위 만들자"
"개원 협상 안타까워"…"정상적으로 국회 구성 안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신임 대표는 1일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를 예방했다. 이 대표가 정책 중심의 협치를 이뤄나가자고 제안하자 주 원내대표는 노력하겠다고 화답했다.

이 대표는 이날 취임 인사차 주 원내대표를 예방한 자리에서 “정책에서의 협치는 쉽게 이뤄질 거라고 생각한다. 협의 과정에서 원칙은 지키지만 양보할 건 하는 유연함을 보이겠다”고 말했다. 이에 주 원내대표는 “대표에 대한 기대가 크고 상생 협치의 정치가 이뤄졌다는 평가가 나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이 대표는 김종인 위원장을 예방 자리에서 언급했던 ▲총선 공약 중 공통 부분 입법화 ▲통합당 정강정책 중 민주당과 근접한 것 입법화 ▲국회 내 4개 특위 조속히 구성 등을 거듭 제안하며 “상법, 공정거래법 문제 등을 함께 테이블에 올려놓고 논의하자”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윤리특위는 발족했고 나머지 4개 특위도 잠정 합의했다”며 “저희들은 사법감독특위를 만들자고 요구하고 있다. 더 자세한 논의는 오늘 개회식 뒤에 김태년 원내대표와 상의할 것”이라고 전했다.

주요기사
이 대표와 주 원내대표는 서로에게 덕담과 당부의 말을 전하기도 했다.

이 대표는 “주 원내대표의 인품에 반했고 흠모한다”며 “제1야당 원내대표가 된 뒤에도 온화함을 잃지 않고 국회 운영에 동참해준 것 감사한다. 앞으로도 그런 여야 지도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개원 협상에서 어떤 진통이 있었는지 안타까운 마음으로 지켜봤다”며 “개원 협상 때 같은 우여곡절이 반복되면 국민들이 걱정할 것이다. 원내대표끼리 잘 협의해줬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주 원내대표는 “민주당 대표로 압도적으로 당선된 것을 진심으로 축하한다”며 “이 대표의 인품이 널리 훌륭하다고 알려졌고 5선을 거치는 동안 의회주의자로 알려졌다. 야당에서 거는 기대가 매우 크다”고 말했다.

이어 “국난의 짐을 졌다고 했는데 국난에 버금가는 시기라는 표현이 마음에 와 닿는다. 최선을 다해서 대한민국이 어려움에서 벗어나 도약할 수 있도록 협력하겠다”면서도 “다만 개원하면서 아직 정상적으로 국회가 구성되지 않은 상황이다. 어려울 때일수록 협치를 통해 국가적 과제를 빨리 해결하는 게 필요하다”고 전했다.

배현진 원내대변인은 이 대표의 예방 직후 기자들과 만나 “양당이 정책적 협치를 이뤄가는 데 공감대를 이뤘다”며 “민주당과 통합당이 정책적 연대를 하면서 필요한 부분은 법제화하는데 공동 노력을 다하겠다고 했다. 4대 특위도 빨리 신설하기로 화답했다”고 전했다.

다만 국회 상임위원장 배분 등 원 구성 이야기는 나오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