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청 “마이삭, 바비보다 강해” …10호 태풍 하이선 가능성도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9-01 10:33수정 2020-09-01 10:4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제9호 태풍 마이삭(MAYSAK)이 2일 우리나라를 지날 때 제8호 태풍 바비(BAVI)보다 강할 것으로 예측돼 대비가 필요하다.

기상청에 따르면 1일 오전 9시 현재 태풍 마이삭은 일본 오키나와 서쪽 약 200km 부근 해상에서 북서진 중이다. 중심기압 935hPa(헥토파스칼), 중심부근 최대풍속 초속 49m(시속 176km), 강풍반경 380km, 강도 ‘매우 강’의 태풍이다.

마이삭은 1일 늦은 밤 제주도남쪽먼바다를 시작으로 3일까지 전국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이때 매우 강한 바람과 함께 매우 많은 비가 내리는 곳이 있을 것으로 기상청은 예측했다.

마이삭은 제주 서귀포 남쪽 약 330km 부근 해상에 접근하는 2일 오전 9시까지 ‘매우 강’의 세기를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이후 강도가 점차 약해질 것으로 보이지만, 강원 강릉 동쪽 약 60km 부근 해상을 지나는 3일 오전 9시까지 ‘강’의 세기를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마이삭은 지난주 한반도에 영향을 미친 태풍 바비보다 강할 것으로 예상된다. 바비의 주요 도서별 순간최대풍속을 보면 제주 윗세오름 초속 36.4m, 전남 홍도 초속 41.1m, 인천 목덕도 초속 41.2m 등이었는데, 마이삭이 한반도를 지날 때 최대풍속은 초속 43~47m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제주, 경상해안의 예상 최대순간풍속은 초속 50m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초속 44m 이상은 사람·커다란 돌이 날아가는 수준이다.

주요기사
2일부터 3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강원영동, 경북동해안, 울릉도·독도, 경남, 제주 100~300mm ▲서울·경기, 강원영서, 충북, 경북(동해안 제외) 100~200mm ▲충남, 전라, 서해5도 50~150mm 등이다.

기상청은 “남해상은 오늘(1일)부터 3일까지, 동해상은 2일부터 4일 사이에 매우 강한 바람과 함께 매우 높은 물결이 일 것으로 보인다”며 “선박이나 양식장 등 해상 시설물 피해가 우려되니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마이삭이 지나간 뒤 10호 태풍 하이선이 발달해 이르면 이번 주말 한반도에 직간접적인 영향을 줄 가능성이 있다고 유럽중기예보센터(ECMWF)는 예상했다. 단, 우리 기상청은 조금 더 지켜봐야 한다는 입장이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