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라탄, AC밀란과 1년 더…연봉 99억원

뉴시스 입력 2020-09-01 10:12수정 2020-09-01 10:1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우리나이로 불혹인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39·스웨덴)가 이탈리아 프로축구 AC밀란과 1년 더 동행한다.

AC밀란은 1일(한국시간) “이브라히모비치와 계약을 1년 연장했다. 기간은 2021년 6월30일까지”라고 전했다.

계약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지만 이탈리아 현지 언론에 따르면, 연봉이 700만 유로(약 99억원) 수준이다. 등번호는 새롭게 11번을 달게 됐다.

스웨덴 국가대표 출신으로 전성기 시절 세계적인 공격수로 명성을 떨쳤다. 아약스(네덜란드), 인터 밀란(이탈리아), FC바르셀로나(스페인), AC밀란, 파리 생제르맹(프랑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잉글랜드) 등에서 뛰었다.

주요기사
이후 미국 메이저리그사커(MLS) LA 갤럭시에서 뛰다가 올해 1월 AC밀란에 합류한 이브라히모비치는 18경기에서 10골을 몰아치며 여전한 골 결정력을 과시했다.

이브라히모비치는 세리에A에서 한 시즌에 두 자릿수 골을 기록한 역대 최고령 선수가 됐다. 38세 302일로 종전 최고령 실비오 피올라의 38세 127일을 뛰어넘었다.

계약에 앞서 스테파노 피올리 AC밀란 감독은 “세리에A에서 10골 이상을 기록한 최고령 선수라는 표현을 하지 말라. 모든 면에서 최고다. 크게 기여했다”며 이브라히모비치를 극찬했다.

파올로 말디니 AC밀란 디렉터는 “이브라히모비치는 우리 프로젝트 중 일부”라며 “쉽지 않은 협상이겠지만 꼭 함께 하고 싶다. 그를 보고 배워야 할 젊은 선수들이 있다”고 말했다. 뜻대로 됐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