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10곳 6곳 “신입채용시 실무투입 가능한 ‘올드루키’ 선호”

뉴시스 입력 2020-09-01 08:27수정 2020-09-01 08:2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실제 신입사원 10명 중 올드루키 2명 꼴
기업이 당장 실무에 투입할 수 있는 인력을 찾으면서 신입 채용 시 ‘올드루키’를 선호하는 기업이 절반을 훌쩍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대표 김용환)이 기업 292개사를 대상으로 ‘올드루키 선호도’에 대해 조사한 결과 60.6%가 선호한다고 답했다.

올드루키 채용을 선호하는 이유로는 단연 ‘바로 실무에 투입할 수 있어서’(79.7%, 복수응답)를 1위로 꼽았다. 계속해서 ‘교육 비용과 시간을 절약할 수 있어서’(38.4%), ‘업무나 생활에 노련함이 있을 것 같아서’(37.3%), ‘조직적응력이 높아서’(32.2%), ‘직장생활의 기본 매너를 갖추고 있을 것 같아서’(24.9%) 등을 들었다.

실제로 기업이 평가한 올드루키의 만족도도 높게 나타났다. 올드루키를 채용한 기업의 59.2%는 경력 없는 신입사원보다 올드루키가 만족도가 더 높다고 답했다. 33.7%가 ‘비슷하다’고 응답했고, 경력 없는 신입사원의 만족도가 더 높은 기업은 7.1%에 불과했다.

주요기사
올드루키로서 선호하는 경력 연차는 평균 1년 5개월이었다. 구간별로 살펴보면 ‘21~24개월 미만’(25.4%), ‘12~15개월 미만’(25.4%), ‘24개월 이상’(20.9%), ‘15~18개월 미만’(9.6%) 등의 순으로 대체적으로 1년 이상의 경력을 선호하는 것으로 보여졌다.

지난해와 비교했을 때 올드루키 지원자가 비슷하거나 증가했다는 응답이 88.4%로 감소했다(11.6%)는 응답의 약 7배에 달했다.

실제로 최근 1년 내 입사한 신입사원 10명 중 2명(21.8%)은 올드루키인 것으로 조사됐다.

올드루키가 입사 지원을 했을 때 가장 중요하게 평가하는 요소는 ‘직무 수행능력’(51%)이었다. 이어 ‘성실함 및 책임감’(20.2%), ‘조직 적응력’(13%), ‘열정 및 도전정신’(5.5%), ‘지원 동기’(5.5%) 등의 순이었다.

그렇다면 기업 인사담당자들은 이러한 올드루키 선호현상을 어떻게 전망하고 있을까?
거의 대부분(92.8%)이 ‘비슷하거나 강화될 것’이라 예상했으며, 7.2%만이 ‘약화될 것’이라고 답변했다.

사람인의 임민욱 팀장은 “기업이 올드루키를 채용하는 것이 보편화되면서 경력 없는 신입이 설 자리가 줄어든 것은 사실“이라며 ”하지만 소규모 회사에서의 경력도 취업에 도움이 될 수 있으니 구직자들의 사고의 전환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