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료해줄 의사없어 부산→울산 헤매다…약물중독 40대 사망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8-28 10:04수정 2020-08-28 10:2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뉴시스
부산에서 약물을 마신 40대 남성이 전문의가 있는 병원을 찾지 못해 3시간을 길에서 헤매다가 울산까지 가서 치료를 받았지만 결국 숨졌다.

28일 부산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지난 26일 오후 11시 23분경 부산 북구에서 A 씨가 약물을 마셔 위독하다는 신고가 들어왔다.

A 씨는 음주 단속에 적발돼 경찰관과 치안센터로 이동하던 중 볼 일이 있다며 집에 들렀다가 갑자기 약물을 마신 것으로 전해졌다.

119구급대원은 A 씨 위세척 등을 해줄 병원을 찾았지만, 번번이 해당 전문의가 없다는 답변을 받았다.

주요기사
이 과정에서 A 씨는 심정지 상태에 빠졌고, 다행히 북구의 한 병원에서 응급처치를 받고 다시 호흡을 찾았다.

다만, A 씨의 약물 중독 증세를 치료해줄 병원은 없었다. 구급대원이 1시간 넘게 부산과 경남지역 대학병원 6곳과 2차 의료기관 7곳 등에 20여 차례 이송 가능 여부를 확인했지만, 이들 병원은 “치료 인력이 없다”고 말했다.

우여곡절 끝에 같은 날 오전 1시경 A 씨가 치료받을 수 있는 병원을 찾았다. A 씨는 부산이 아닌 울산까지 이동해야 했다. 울산대병원 응급실에 도착해 치료를 받았지만, 응급처치가 지연된 탓에 A 씨는 중태에 빠졌다가 27일 오후 사망했다.

부산 북부경찰서는 A 씨의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