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명 추가 확진, 감염 차단하자”…부산시, 7개 해수욕장 조기 폐장키로

부산=조용휘 기자 입력 2020-08-20 15:44수정 2020-08-20 15:5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세가 꺾이지 않자 부산시는 21일 0시부터 부산지역 7개 해수욕장을 조기 폐장한다. 정상대로라면 이들 해수욕장은 이달 31일까지 운영될 예정이었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20일 오후 부산시청 브리핑 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현재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방역조치가 내려졌으나 확진자 발생이 이어지고, 방역수칙 위반 사례가 끊이지 않아 2단계 방역조치를 보다 강화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번 폐장 조치는 해수욕장과 주변 관광지 등을 방문하는 수도권 등 타 지역 관광객으로부터의 감염을 차단하기 위한 것이다. 이번 조치로 해수욕장 출입은 가능하나 파라솔, 피서용품 대여와 샤워장, 화장실 이용 등의 편의서비스는 모두 중단된다.

이와 함께 당초 이달 31일자로 시한이 만료되는 7개 해수욕장 백사장 내 마스크 착용과 야간 취식금지에 관한 집합제한명령은 다음 달 30일까지 연장한다.

주요기사
전자출입명부(QR코드) 인증을 활용해 출입자를 관리하고 있는 수영구 민락수변공원도 21일 0시부터 폐쇄한다.

또 21일 0시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계도기간이 끝남에 따라 실내 50인 이상, 실외 100인 이상 모이는 집회·행사·모임을 원칙적으로 금지한다.

고위험시설 전체에 대해서는 집합금지명령을 발령했다. 이날 0시부터 클럽과 룸살롱 등 유흥주점, 노래연습장, 300인 이상 대형학원, 뷔페, PC방 등 총 12종의 시설은 실질적으로 영업이 중단되는 것이다.

부산시와 구·군, 교육청 등 공공기관이 운영하는 실내 다중이용시설의 운영도 중단한다.

고위험 시설은 아니지만 영화관, 목욕탕, 종교시설, 실내체육시설과 같은 다중이용시설 12개 업종에 대해서도 마스크 착용과 출입명부 작성을 의무화하는 집합제한명령을 내렸다.

교회 예배와 모임에 대해서는 비대면방식의 정규 예배만 허용하고, 다른 종교시설의 경우 소모임, 식사제공, 수련회 등의 대면모임이 금지된다.

20일 부산에서는 확진자 접촉자 5명과 광복절 광화문 집회 참가자 2명 등 7명이 추가 확진됐다.

부산시는 자진 신고한 광화문 집회 참가자 215명을 검사한 결과 19일 확진자 2명을 포함해 4명이 확진됐고, 211명은 음성이 나왔다고 밝혔다. 시는 광화문 집회 참가 인솔 책임자와 12개 전세버스 회사를 대상으로 참석자 정보를 제공하도록 행정 명령을 내렸다. 부산에서는 1000여 명이 대형 버스 32대에 나눠 타고 광화문 집회에 참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연관 감염자는 추가로 나오지 않았다. 20일 현재까지 부산의 사랑교회 관련 확진자는 3명이다.

부산=조용휘 기자 silent@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