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코로나TF 조정관 “3~4월보다 광범위 확산…새 국면”

뉴시스 입력 2020-08-03 01:06수정 2020-08-03 01:0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지방도 도시만큼 확산…州 맞춤형 예방조치 필요"
"확산지 방문했다면 감염됐을 가능성 가정해야"
미국 백악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태스크포스(TF) 조정관인 데버라 벅스 박사는 2일(현지시간) “코로나19가 올해 초 미국에서 발병했을 때보다 더 광범위하게 확산하고 있다”며 “새로운 국면에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이날 CNN ‘스테이트 오브 디 유니언(State of the Union)’과의 인터뷰에서 “오늘 우리가 보고 있는 것은 지난 3월이나 4월과는 다르다. 그것은 대단히 광범위하게 퍼져 있다”고 밝혔다.

특히 “지방도 도시만큼 널리 전파하고 있다”며 “지방이라고 해서 코로나19로부터 면역이 됐다거나 보호받는다고 생각해선 안 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못하는 이유와 관련해 사람들이 계속 이동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최근 14개 주를 다니면서 사람들이 이동하는 것을 봤다. 지금 미 전역에서 사람들이 이동하고 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이른바 ‘핫 스팟’에서 휴가를 보낸 사람들은 “자신이 감염됐다고 가정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그는 “만약 여러 세대가 함께 살고 있고 그 곳이 도시든 지방이든 (코로나19가) 발병한 지역이라면 당신이 양성이라는 것을 가정해 집에서도 마스크를 쓰는 것을 고려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각 주정부에 발병 상황에 따른 맞춤형 예방조치를 취할 것도 권고했다.

벅스 조정관은 “이것은 개인이 아닌 행사에 의해 슈퍼 전파가 일어난다. 우리는 확실히 더 많은 예방조치가 필요하다”며 “각 주(州)가 지역사회 전파 상황, 병원 상황 등을 토대로 한 맞춤형 접근법을 취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가을학기에 학교 문을 여는 것과 관련해선 “우리가 술집에 가거나 홈파티, 대규모 행사를 하지 말라고 하는 것과 같이 지금은 원격으로 학습할 것을 요청하고 있다”면서 지역사회 감염률이 5%에 도달할 경우 학교를 폐쇄하라는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지침을 보류했다.

미 존스홉킨스대학 집계에 따르면 2일 기준으로 미국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463만명을 넘어섰으며 이제까지 15만4500명 이상이 사망했다.

CDC는 이날 새로운 전망치에서 오는 22일까지 미국에서 17만3000명 이상이 숨질 것으로 예상했다. 스콧 고틀립 전 미국 식품의약국(FDA) 국장은 지난달 CNBC에 코로나19 사망자가 현재의 두 배까지 늘어나 연말까지 30만명에 달할 수 있다고 경고한 바 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