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브라이언, 서장훈 능가하는 최강 깔끔남

뉴스1 입력 2020-08-03 01:03수정 2020-08-03 01:0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캡처
브라이언이 새집을 공개했다.

2일 오후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김희철 신동 지상렬이 플라이투더스카이 브라이언의 집에 놀러 갔다.

이날 김희철은 자기보다 더 깔끔해서 존경하는 사람이라고 말했다. 세 사람은 브라이언의 새집을 구경했다. 신동은 “김희철보다 훨씬 위다”며 감탄했다. 브라이언은 머리가 긴 김희철에게 “머리 묶어달라”고 부탁했다. 머리카락을 흘릴까 봐 걱정했던 것.


깔끔하기로는 둘째가라면 서장훈도 “브라이언 집에 갔다가 혼났다”고 말했다. 그는“ 부대찌개를 먹다가 카펫에 땀 흘렸다고 혼났다. 나도 못 느꼈는데 지켜보고 있다가 ‘지금 땀 흘렸다’고 했다. 그런 지적을 당한 게 태어나서 처음이라 반성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브라이언의 냉장고를 열자 감탄이 이어졌다. 김희철은 깔끔하기로 유명한 서장훈 노홍철을 함께 언급하며 “존경한다”고 말했다. 음료수가 줄 서 있는 냉장고를 보며 서장훈은 흡족한 미소를 지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