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광희 “가장 듣기 싫은 말? 노잼”

뉴스1 입력 2020-08-03 01:03수정 2020-08-03 01:0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캡처
가수 광희가 ‘노잼’이라는 말을 가장 듣기 싫다고 말했다.

2일 오후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김희철 신동 지상렬이 플라이투더스카이 브라이언의 집에 놀러 갔다.

이날 신동은 브라이언에게 “만일 여자친구가 흘리면 어떡하냐”고 물었다. 브라이언은 “한두 번 정도는 참다가 계속 그러면 잔소리를 한다”고 말했다. 지상렬은 “브라이언이 김희철보다 더 깔끔하다”고 감탄했다. 브라이언은 자신이 직접 준비한 한입 간식을 대접했다.


이때 갑자기 지상렬이 안방으로 향했다. 브라이언과 김희철은 불안감을 감추지 못했다. 지상렬은 브라이언에게 말도 없이 욕실에서 샤워를 하고 브라이언의 샤워 가운을 입고 나왔다. 브라이언은 지친 듯 주저앉았다.

주요기사

스페셜 MC로 나온 광희는 가장 듣기 싫은 말이 무엇이냐는 서장훈의 질문에 “노잼(재미 없다)이라는 말이 가장 듣기 싫다”고 답했다. 서장훈은 매우 공감했다. 광희는 “웃기려고 하는 사람들에게 너무 치명적이다. 자기들은 얼마나 웃기길래 그러냐”고 새침하게 말해 웃음을 안겼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