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희숙 1주택 비판하려다…‘지역 비하’ 발언에 논란 휩싸인 박범계

최혜령기자 입력 2020-08-02 18:26수정 2020-08-02 19:1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뉴스1 © News1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이 미래통합당 윤희숙 의원의 ‘임대차 3법’ 관련 국회 연설을 비판했다가 ‘지역 비하’ 논란에 휩싸였다. 윤 의원의 연설이 주목 받은 이유를 두고 “눈 부라리지 않고 이상한 억양이 아닌”이라고 언급하면서 통합당의 주류인 영남 지역 사투리를 조롱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 것.

박 의원은 1일 페이스북에 윤 의원을 겨냥해 “(스스로) 임차인이라고 강조했는데 소위 오리지날 아니다. 연설 직전까지 2주택자, 현재도 1주택자”라며 “(국회 연설이) 눈 부라리지 않고 이상한 억양이 아닌, 그쪽(통합당)에서 귀한 사례니 평가한다”고 했다.

이를 두고 영남 지역 사투리를 조롱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자 통합당 황규환 부대변인은 “이상한 억양‘이 무엇인지 명확히 하고, 대구·경북 시민들에게 해명하고 사과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박 의원은 해당 표현을 삭제한 뒤 2일 다시 글을 올려 “특정 지역 사투리를 빗댄 표현이 아니다”면서 “정부 여당을 공격할 때 쓰는 격앙된 톤을 지적한 것인데 메시지와 관련없고 적절치 않은 듯 해 지웠다”고 해명했다.

주요기사

또 박 의원은 대전에 아파트 1채와 경남 밀양 건물 1채, 대구에 주택 겸 상가 1채 등 3건의 부동산을 소유한 다주택자라는 지적에 대해선 “저는 2주택자에 1상가 소유자 맞다. 지금 처분절차가 진행 중”이라면서 “윤 의원이 세종시 아파트를 처분한 것은 높이 평가한다”고 했다.

최혜령 기자 herstory@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