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첫 해외수출 UAE 바라카 원전 1호기 첫 가동

뉴스1 입력 2020-08-02 16:53수정 2020-08-02 16:5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UAE 바라카 원전. (한국전력 제공) © 뉴스1
UAE 원전 주계약자인 한국전력(대표이사 김종갑)과 발주자인 UAE원자력공사(ENEC)는 바라카 원전 1호기가 1일 최초 임계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임계란 원자로 내에서 핵분열 연쇄반응이 일정하게 유지되는 것으로, 원자로가 처음으로 안전하게 제어되면서 운영되는 시점이란 점에서 의미가 있다.

바라카 원전은 아랍지역 최초의 상용원전으로 한국이 APR1400 노형을 최초로 수출했다.


원전운영사인 나와(Nawah)는 한전을 비롯한 ‘팀코리아’의 지원 아래, 임계에 도달하기 위해 UAE의 원자력규제기관(FANR)로부터 지난 2월 운영허가를 취득했다. 이어 3월 연료장전을 완료하는 등 필요한 모든 운전시험과 규제기관 검토를 완료했다.

주요기사

현재 바라카 원전 1호기는 원자로 출력을 높이고 있으며, 발전소 계통의 성능시험이 끝나면 전력망에 연결되고 최초로 생산된 전력이 UAE 내로 송전될 예정이다.

이후 출력상승시험과 성능보증시험을 마치고 내년 중 상업운전에 들어갈 예정이다.

이번 성공적인 최초 임계 달성을 통해 한국과 UAE가 굳건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음을 보여줬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한전 관계자는 “한전과 팀코리아는 ENEC 및 국제사회와 협력관계를 보다 공고히 할 것이며, 후속호기인 2~4호기 가동 준비 후 운영까지 모든 역량을 다해 사업을 성공적으로 완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나주=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