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탁 “택배 경험, 택배 기사에 음료라도 건네려 노력”

뉴시스 입력 2020-08-02 16:23수정 2020-08-02 16:2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트로트가수 영탁이 과거 택배 일을 했던 경험을 털어놓았다.

영탁은 2일 방송된 TBS FM 라디오 ‘최일구의 허리케인 라디오’에서는 지상 주차요원으로 일하는 한 청취자의 사연이 전해졌다.

이에 영탁은 “덥고 습한데다 마스크까지 끼고 일하려니 참 고역”이라며 청취자 사연에 공감하며 자신의 과거를 떠올렸다.

영탁은 “나도 택배 일을 했었는데, 여름이 특히 고되더라”며 “힘들어도 따뜻한 말 한마디 건네주시는 분들 덕분에 힘을 냈다”고 밝혔다.


이어 “요즘도 택배 기사님들이 오시면 집에 있는 음료 하나라도 건네려고 노력한다” 전했다.

주요기사

‘최일구의 허리케인 라디오’는 매일 오후 2시~4시 방송된다. 영탁은 현재 매주 일요일 낮 2시 10분에 방송하는 ‘음악 반점’ 코너에 고정으로 출연하고 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