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약개발 획 그은 큰 별 지다…임성기 한미약품 회장 2일 타계

뉴스1 입력 2020-08-02 15:10수정 2020-08-02 17:5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임성기 한미약품 회장 © 뉴스1
한국 제약바이오산업의 거인 한미약품그룹 임성기 회장(80세)이 2일 새벽 숙환으로 타계했다.

임 회장은 1967년 서울 동대문에서 ‘임성기약국’을 시작으로 1973년 한미약품을 창업해 ‘한국형 R&D 전략을 통한 제약강국 건설’이라는 꿈을 품고 48년간 한미약품을 이끌며 일생을 헌신했다.

유족으로는 부인 송영숙씨와 아들 임종윤?임종훈씨, 딸 임주현씨가 있다. 장례는 고인과 유족들의 뜻에 따라 조용히 가족장으로 치른다. 빈소는 확정되는대로 추후 알릴 예정이며, 발인은 8월 6일 오전이다.


유족측은 조문과 조화는 정중히 사양한다는 뜻을 밝혔다.

(서울=뉴스1)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