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 올여름 가장 큰비… 남부는 찜통더위-열대야

강은지 기자 입력 2020-08-01 03:00수정 2020-08-01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주말 동안 서울 경기와 강원 영서 지역에 최대 250mm 이상의 많은 비가 내린다. 장맛비는 주로 새벽에 많이 내리는데 2일에는 시간당 80mm의 장대비가 내리는 곳도 있다. 저지대 주택가에서는 침수 피해에 대비해야 한다. 특히 휴가철을 맞아 계곡이나 캠핑장을 찾은 여행객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장맛비는 충청을 비롯해 경북과 전북 일부에도 내릴 것으로 보여 추가 피해 발생에 유의해야 한다.》


8월의 첫 주말 중부 지방에 최대 250mm 이상의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예보대로면 올여름 수도권에 내린 장맛비 중 가장 많은 양이다.

31일 기상청에 따르면 1일 새벽 서울 경기와 강원 영서 지방에 시간당 30∼50mm, 2일 새벽에 시간당 50∼80mm의 강한 비가 내릴 것으로 전망된다. 2일까지 예상되는 누적 강수량은 서울 경기와 춘천 등 강원 영서에 최대 250mm 이상, 충북에 50∼100mm, 그 외 강원 영동과 충청, 전북 북부와 경북 북부에 20∼60mm 정도다. 앞서 내린 장맛비로 지반이 약해진 곳이 많아 산사태를 비롯해 하천 범람이나 침수 피해가 우려된다. 북한 지방에도 많은 비가 내리면서 경기 북부의 한탄강과 임진강 등의 수위가 크게 상승할 가능성도 높다.

장마가 지나간 남부에는 후텁지근한 무더위가 이어진다. 1일 전남 화순과 경북 김천, 경남 밀양 등은 낮 최고기온이 33도까지 치솟을 것으로 보인다. 대기 중 습도가 높아 체감온도는 2∼3도 더 올라가고 불쾌지수도 ‘매우 높음’ 수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일부 지역에선 열대야가 나타날 수 있다.

강은지 기자 kej09@donga.com
강은지 기자의 더 많은 글을 볼 수있습니다.기자 페이지 바로가기>
주요기사

#기상#기후#장마#열대야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