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 일가족 3명까지…홍천 캠핑장 모임 18명 중 절반 확진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7-31 15:19수정 2020-07-31 15:3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뉴스1
최근 강원 홍천의 한 캠핑장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것과 관련, 함께 캠핑을 한 경기 김포 거주 일가족 3명도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31일 오후 정례브리핑을 통해 “홍천 캠핑 모임과 관련해 누적 확진자는 총 9명”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지역별로는 경기 7명, 강원 2명이다.

앞서 같은 동호회 소속인 여섯 가족(18명)은 이달 24~26일 홍천의 한 캠핑장을 함께 다녀왔다. 이들 중 경기 성남 거주 모자 2명과 성남 거주 30대 부부, 강원 속초 거주 30대 부부 등 총 6명이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였다.

이날 김포 거주 일가족이 추가되면서 캠핑을 함께한 여섯 가족 중 네 가족이 확진 판정을 받게 된 것이다. 인원으로 보면 참여자의 절반이 확진자다.

주요기사
당시 캠핑장에서 여섯 가족은 함께 식사 등을 했다. 하지만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이 제대로 지켜지지 않은 것이 위험요인으로 작용했다. 다만 여섯 가족은 분리된 공간(텐트)에서 지냈고, 별도의 화장실 등을 이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은경 본부장은 “18명이 2박 3일 캠핑 기간 동안 1m 이내의 근접한 거리에서 식사나 대화를 하면서 전염됐을 것”이라며 “어디서부터 감염이 시작됐는지에 대해서는 현재 검사 및 조사가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