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스포츠동아|스포츠

‘황선홍 더비’ 웃은 최용수, FA컵에선 자존심 지킨 서울

입력 2020-07-16 05:30업데이트 2020-07-16 05:3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FC서울 선수들이 15일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FA컵 16강전에서 승부차기 끝에 대전하나시티즌을 제친 뒤 기뻐하고 있다. 서울은 후반 퇴장자가 나와 수적 열세에 몰렸지만 승부차기까지 이어간 끝에 이변의 희생양이 되는 수모를 피했다. 사진제공|KFA
K리그1(1부) FC서울이 자존심을 지켰다. K리그2(2부) 대전하나시티즌을 승부차기로 물리치며 하위 리그의 반란을 막았다.

서울은 15일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전하나와의 ‘2020 하나은행 FA컵’ 4라운드(16강전)에서 스코어 1-1에서 맞이한 승부차기에서 4-2로 승리해 대회 8강에 올랐다.

쉽지 않은 승부였다. 서울은 전반 5분 대전하나 바이오에게 프리킥 골을 내주며 리드를 허용했다. 어수선한 초반을 보낸 서울은 전반 중반을 기점으로 반격에 나섰다. 운도 없었다. 후반 30분 천금의 페널티킥(PK) 찬스를 잡았지만 키커 박주영이 미끄러졌고, 볼은 허공을 갈랐다.

다행히 기세까지 꺾이진 않았다. 7분 뒤 박주영이 정확한 헤딩골로 동점을 만들었다. 서울은 후반 39분 김남춘이 경고누적으로 퇴장당해 수적 열세에 몰렸으나 연장전을 잘 버텨냈고, 승부차기에서 반전을 이뤘다.

대전하나 황선홍 감독을 둘러싼 스토리로 관심을 모은 승부였다. 그는 서울과 악연이다. 2016년 여름 장쑤 쑤닝(중국)으로 향한 최용수 감독의 뒤를 이어 서울 지휘봉을 잡은 황 감독은 데뷔 첫 시즌 K리그1 우승을 일구며 명성을 지켰지만 2018년 4월 선수단 불협화음 속에 자진사퇴했다. 이후 서울의 소방수로 최 감독이 다시 부임했다. 시간이 꽤 흘렀어도 감정이 좋을 리 없었다. “한 시즌의 한 경기”라며 의미를 축소했지만 황 감독은 단단히 독을 품었다. “예상보다 빨리 서울을 만났는데 물러서지 않겠다”는 말에 각오가 묻어나왔다.

걱정이 없는 것은 아니었다. K리그2 2위 대전하나는 19일 선두 수원FC와 빅 매치를 앞두고 있어 라인업 구성을 고민했다. 결국 일부 변화를 택했다. 안드레 등 주축 3명을 벤치로 옮겼다.

반면 서울은 총력전이었다. 고요한·알리바예프·주세종·오스마르·윤영선·고광민 등이 모두 출동했다. K리그1 10위로 자존심을 구기고 있는 서울은 FA컵에 사활을 걸었다. 벼랑 끝에 몰린 최 감독에게도 중요한 승부였다. 황 감독이 포항을 이끌었던 2011년부터 2015년까지 맞대결서 5승5무8패로 밀렸다. 이날 공식기록은 무승부이지만 나름 만족스런 결과였다.

대전|남장현 기자 yoshike3@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