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여정 위협 후 추가 행동 나섰나…北, 남북연락사무소 연락두절

황인찬기자 입력 2020-06-08 10:37수정 2020-06-08 13:5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남북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가 해소될 때까지 개성연락사무소 운영을 잠정 중단하기로 한 가운데 30일 오후 경기도 파주 통일대교에서 개성 인력사무소에 체류하던 남측 인력들을 태운 차량이 빠져나오고 있다. 2020.1.30 © News1
북한이 8일 상시적으로 운영되던 남북연락사무소의 남북 간 유선 연락에 응하지 않았다.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의 실무지시로 북한이 “첫 순서로 연락사무소를 결단코 폐지하겠다”고 압박한 이후 추가적인 실제 행동에 들어갔다는 분석이 나온다.

통일부에 따르면 북한은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 있는 한국 연락사무소와의 유선 연락에 응하지 않았다. 여상기 통일부 대변인은 “오늘 오전 연락사무소 통화 연결을 시도하였으나 북측이 받지 않았다. 오후에도 연결을 시도할 예정”이라고 했다. 이어 “(남북 간 유선 통화에) 북한이 응하지 않은 것은 처음”이라고 했다.

앞서 1월 3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한국 인력이 개성 연락사무소에서 잠정 철수한 이후 남북은 평일 오전과 오후 하루 두 차례 통신선 확인 등을 위해 연락해왔지만 넉달 여 만에 북한이 유선 연락마저 끊은 것이다. 최근 탈북민 단체의 대북 전단에 강한 불만을 제기하고 있는 북한이 실질적인 행동으로 대남 압박에 나선 셈이다.


북한의 연락사무소 폐지 위협은 처음이 아니다. 북한은 2019년 3월 22일 일방적으로 개성 연락사무소의 북한 인력을 철수시켰다가 사흘 만에 복귀한 적도 있다. 연락사무소는 남북 간 상시연락 체계 확보란 의미로 2018년 9월 14일 개소했지만 오래전부터 실질적 대화 기능이 실종된데 이어 최근엔 대남 압박 대상으로 변질됐다는 지적이 나온다.

주요기사

황인찬기자 hic@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