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무부, 北선박 한국 해역 통과문제에 “제재이행해야”

뉴시스 입력 2020-05-24 09:52수정 2020-05-24 09:5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미, 일치된 대북 대응 세밀히 조정하는데 전념"
"남북협력 지지하지만 비핵화 진전과 보조 맞춰야"
미국 국무부가 북한 선박의 제주항로 통행 조건 등을 언급한 한국 정부 당국자의 발언에 대해 제재 이행 의무를 강조했다.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22일(현지시간) 보이스오브아메리카(VOA)와의 인터뷰에서 “남북이 합의한다면 북한 선박이 한국 측 해역을 다시 통과할 수 있다”는 통일부의 설명에 대해 “모든 유엔 회원국은 유엔 안보리 결의를 이행해야 한다”며 남북 간 합의로만 결정될 수 있는 사안이 아님을 강조했다.

앞서 여상기 통일부 대변인은 22일 정례브리핑에서 “(북한 선박이) 제주항로를 통과하는 문제의 경우, 남북 간에 해상 통신에 관한 합의가 필요하다. 해상 통신 절차에 관한 합의가 이루어지면 남북 간 상호 구역의 통행, 선박의 통행이 가능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남북 해상항로는 5.24 조치로 폐쇄돼 북한 선박의 제주해협 통과가 불가능하다.

주요기사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미국과 우리의 동맹인 한국은 북한 관련 노력을 긴밀히 조율하며, 북한에 대한 일치된 대응을 세밀히 조정하는 데도 전념하고 있다”고 말했다.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최근 “올해도 북미 간 진전이 없다면 문재인 대통령은 미국과 충분히 소통하되 부정적 견해가 있어도 일을 만들고 밀고 가려 할 것”이라고 말한 데 대해서도, “미국은 남북협력을 지지하지만 반드시 비핵화의 진전과보조를 맞춰 진행되도록 우리의 동맹국인 한국과 조율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 관계자는 최근 알렉산드르 마체고라 주북한 러시아 대사가 11월 미국 대선 때까지는 중단된 것으로 봐야 한다고 밝힌 데 대해선 ”미국은 북한이 더 밝은 미래를 실현할 수 있도록 북한과 의미 있는 협상을 하는 데 전념하고 있다.그 제안은 여전히 유효하다“고 답했다.

이어 “우리는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의 모든 약속에 대한 균형 잡힌 합의에 도달하기 위해 유연한 접근을 할 의향이 있다.북한은 기회의 창이 열려 있는 지금 관여에 나서야 하며 역내를 불안정하게 만드는 도발을 그만둬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