짠물 수비는 좋은데…인천, 3경기 연속 무득점

뉴스1 입력 2020-05-23 19:21수정 2020-05-23 19:2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인천 유나이티디의 공격수 김호남.(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인천 유나이티드는 올 시즌 초반 3경기 1실점이라는 짠물 수비를 보여주고 있다. 하지만 승리하기 위해 필요한 득점이 나오지 않으면서 고민을 안게 됐다.

인천은 23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수원 삼성과의 ‘하나원큐 K리그1 2020’ 3라운드에서 0-1로 졌다. 지난 2경기에서 비겼던 인천의 시즌 첫 패배다.

올해 인천의 지휘봉을 잡은 임완섭 감독은 지난 시즌 K리그2(2부리그)의 안산 그리너스를 지도할 때 보여줬던 짠물 수비를 인천에서도 선보이고 있다. 인천은 앞선 대구FC, 성남FC를 상대로 무실점을 기록하면서 승점을 1점씩 쌓았다.


수원을 상대로 인천의 수비는 단단했다. 후반 15분 페널티킥으로 골을 내줬지만 정산 골키퍼와 김연수, 문지환, 김정호로 이뤄진 인천의 수비진은 실점 상황 외에는 큰 위기를 맞지 않았다.

주요기사

하지만 인천의 문제는 공격이었다. 이날 인천은 전과 다르게 외국인 공격수 무고사와 케힌데를 선발로 출전, 득점에 대한 의지를 보였다. 그러나 인천의 공격력은 실망스러웠다.

전반 20분 만에 케힌데가 부상으로 교체되는 악재가 있었지만 인천은 결정적인 득점 기회를 만들지 못했다. 역습을 펼칠 때 전방으로 나가는 부정확했고, 전방에서 이뤄지는 부분 전술은 없었다. 세트피스에서도 약속된 플레이는 볼 수 없었다. 여기에 무고사가 아직까지 몸 상태가 완벽하지 않으면서 정상적인 컨디션을 보여주지 못했다.

매 시즌 막판까지 잔류 경쟁을 펼친 인천은 올 시즌 만큼은 다른 모습을 약속했다. 약속을 지키기 위해서는 승리를 가져올 수 있는 득점이 필요하다. 그러나 초반 3경기에서 보여줬던 부진한 공격력이 개선되지 않으면 시즌 막판 숨막히는 잔류 경쟁을 펼쳐야 한다.

다행히 임완섭 인천 감독은 수원전이 끝나고 “공격 다양성과 득점 루트를 찾는게 숙제다. 충분히 준비하면 될 수 있을 것이다. 많은 부분을 투자하겠다”고 공격적인 부분의 개선을 다짐했다.

(수원=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