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서 10대 남성 코로나19 확진…이태원 클럽發 3차 감염 추정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5-23 09:24수정 2020-05-23 09:2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뉴시스
대구에서도 서울 용산구 이태원 클럽 관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보건당국이 역학조사에 나섰다.

대구시는 달서구에 사는 10대 남성 A 씨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22일 밝혔다.

A 씨는 지난 11일부터 20일까지 대구에 방문한 서울 친구 B 씨에게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B 씨는 대구에 가기 전 이태원에 있는 한 클럽을 다녀온 뒤 확진된 다른 친구 C 씨와 만난 후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B 씨는 대구 중구 동성로와 달서구 일대 노래방 등을 방문한 것으로 파악됐다. 11일 오후 11시~자정경 달서구 공기반소리반코인노래연습장, 12일 오후 5시 40분~8시 30분 동성로 통통동전노래연습장, 18일 오후 9시~10시까지 동성로 락휴코인노래연습장 등을 다녔다.

주요기사

보건당국은 A 씨를 이태원 클럽 관련 3차 감염으로 보고 있다. 역학조사를 통해 A 씨와 B 씨의 동선을 파악 중이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