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 정보 지운다”…송파구, 전국 최초 인터넷방역단 운영

뉴스1 입력 2020-05-21 08:08수정 2020-05-21 08:0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 뉴스1
서울 송파구는 전국 최초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인터넷방역단을 운영한다고 21일 밝혔다.

송파구에 따르면 코로나19 인터넷방역단은 맘카페, 블로그, 트위터, 페이스북 등 인터넷에 존재하는 불필요한 송파구 코로나19 확진자 관련 정보를 찾아 삭제될 수 있도록 조치를 취한다.

코로나19 확진자에 대한 불필요한 정보공개로 관내 주민의 사생활 침해와 낙인효과, 방문업소에 대한 경제적 피해 등의 문제가 발생되는 것을 막기 위한 것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지난달 12일 ‘코로나19 확진자 이동경로 등 정보공개 안내’를 통해 코로나19 확진자가 마지막 접촉자와 접촉한 날로부터 14일 경과시 이동경로 등의 정보들을 공개하지 못하도록 안내하고 있으나 여전히 불필요한 확진자 정보가 존재해 2차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주요기사

송파인터넷방역단은 자체 검색과 송파구청 홈페이지 내 송파구 인터넷방역 신고센터에 접수된 내용을 토대로 활동한다.

정보가 게재된 인터넷 공간의 운영자 등에게 게시물의 자발적 삭제 협조를 요청할 계획이다.

아울러 한국인터넷진흥원과 협조체계를 구축해 자발적으로 삭제가 되지 않은 코로나19 확진자 정보는 송파구 인터넷방역단에서 모니터링 해 한국인터넷진흥원으로 송부할 계획이다.

한국인터넷진흥원은 직접 포털사이트 측에 권고해 관련 내용을 삭제할 예정이다.

또한 지역주민들의 자발적인 확진자 정보 삭제와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송파구청 홈페이지와 SNS 등에 ‘코로나19 확진자 정보삭제 캠페인’을 펼친다.

박성수 송파구청장은 “확진자의 불필요한 사생활 노출과 낙인효과로 인한 업소 매출저하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며 “코로나19로 인한 나쁜 기억은 지우고 희망을 채울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