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얼돌’ FC서울, 역대 최고 1억원 제재금

조응형 기자 입력 2020-05-21 03:00수정 2020-05-21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연맹 “구단 업무처리 중대한 과실”
2016년 심판매수 전북과 같은 금액
한국프로축구연맹은 20일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상벌위원회를 열어 17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광주와의 K리그1 안방 경기 때 관중석에 성인용품인 ‘리얼돌’을 비치한 FC서울에 제재금 1억 원의 중징계를 내렸다.

제재금 1억 원은 2016년 전북 구단 직원이 심판에게 금품을 줘 승부조작 파문을 낳았을 때와
같은 금액으로 역대 최고액이다.

연맹은 “구단 실무자들이 업체와 사전 협의과정에서 ‘리얼돌’임을 충분히 인지할 수 있었음에도 단순한 마네킹으로 여겨 이를 제공받은 점, 경기 당일에도 낮 12시경부터 이미 리얼돌의 설치가 완료돼 오후 7시에 경기가 시작될 때까지 충분한 시간적 여유가 있었음에도 이를 확인해 사전에 철거하지 않았던 점 등 업무 처리에 매우 중대한 과실이 있다”고 판단했다.

조응형 기자 yesbro@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