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공공의과대학 설립 추진

홍석호 기자 입력 2020-05-21 03:00수정 2020-05-21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응급외상-감염병 질환 등 특화… 박원순 “다른 지자체와도 논의”
시립병원 4곳에 특화센터 설치도
서울시가 공공의과대학 설립을 추진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계기로 공공의료의 필요성을 체감하고 관련 인력 확충에 적극 나서겠다는 취지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20일 정례브리핑에서 ‘서울형 표준방역모델 구축 및 재난대응 공공의료체계 강화’ 방안을 발표하며 “중앙정부 및 다른 지방정부와 긴밀하게 협의해 공공의과대학 설립을 추진해 나가겠다. 필요하다면 여러 지방정부와 공동으로 설립하는 방안도 열어놓고 논의할 수 있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기존 의대 체제에서는 인력 확보가 쉽지 않은 응급외상, 감염성질환 역학조사, 호스피스 등 공익성이 강한 분야에서 인력을 안정적으로 확보하기 위해 공공의과대학 설립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서울시는 2017년 서울시립대를 통해 서남대 의대 인수를 추진했으나 교육부의 수용 불가로 무산됐다. 박 시장은 “구체적인 내용은 교육부, 보건복지부를 포함한 여러 부처들과 협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시는 현재 관심, 주의, 경계, 심각의 4단계인 감염병 대응단계를 7단계로 세분하겠다고 밝혔다. 경계와 심각을 각각 1, 2단계로 나누고 회복기 단계를 따로 둔다. 2주간 신규환자가 100명 이상 발생하면 ‘심각1단계’, 500명 이상 발생하면 ‘심각2단계’로 보고 조치하는 등 촘촘한 대응체계를 만들겠다는 구상이다.


감염병 대응 컨트롤타워 기능 강화를 위해 감염병 연구센터와 역학조사실을 신설한다. 연구센터는 올 하반기까지 관련 전문가를 모아 구성할 계획이다. 감염병 유행을 예측하고 대응방안을 연구하는 역할을 맡는다. 역학조사실은 서울시 신속대응단과 자치구 역학조사관의 역량 강화를 담당한다. 또 12개 시립병원 중 서울의료원, 보라매병원, 서남병원, 서북병원 등 4곳에 감염병 특화센터를 설치한다. 또 마스크, 손소독제는 물론이고 이동식 음압장치, 음압텐트, 음압구급차, 백신, 방호복 등 약 30일간 사용 가능한 방역물품을 갖춘 ‘서울시 재난관리자원 통합비축창고’를 만든다.

주요기사


홍석호 기자 will@donga.com

#서울시#공공의과대학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