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마운 소[고양이 눈]

양회성 기자 입력 2020-05-21 03:00수정 2020-05-21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얼룩소의 몸 안을 초록 풀이 가득 채웠습니다. 소는 풀만 먹고 자라는데도 힘이 세고 영양가가 많은 고기를 제공하죠. ‘게으르면 소 된다’는 옛말은 이제 통하지 않을 것 같네요.
 
―경기 안성시 농협안성팜랜드 양회성 기자 yohan@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