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김수미 “깍듯한 신현준보다 탁재훈이 편하다” 고백

뉴스1 입력 2020-05-20 23:52수정 2020-05-20 23:5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MBC ‘라디오스타’ © 뉴스1
‘라디오스타’ 김수미가 신현준과 탁재훈의 태도를 비교하며 웃음을 선사했다.

20일 오후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가족끼리 왜 이래’ 특집으로 꾸며져 김수미, 신현준, 김태진, 아이콘 송윤형이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장민호가 스페셜 MC로 함께했다.

김수미는 아들 같은 후배들로 신현준 외에 탁재훈과 장동민을 꼽으며 신현준과 탁재훈의 태도를 비교했다. 김수미는 신현준에 대해 “너무 모범적이고 깍듯하다”고 전하며 유쾌한 농담으로 웃음을 주는 탁재훈이 더 편하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어 김수미는 “(신현준은) 날이 갈수록 힘들어. 오랜 세월을 했는데 불편하게 할까. 태생이 그렇다”고 너스레를 떨어 모두를 웃게 했다. 그러나 김수미는 신현준의 아들 이름을 지어줄 만큼 막역한 사이라고 덧붙이며 신현준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주요기사

한편, MBC ‘라디오스타’는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 5분에 방송된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