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롯신이 떴다’ 장윤정 ‘수은등’ 열창에 김연자 눈물…“감동이야”

뉴스1 입력 2020-05-20 23:18수정 2020-05-20 23:1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SBS ‘트롯신이 떴다’ 캡처 © 뉴스1
‘트롯신이 떴다’ 장윤정이 김연자를 울렸다.

20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트롯신이 떴다’에서는 남진, 설운도, 진성, 주현미, 김연자, 장윤정 등 전설들과 붐, 정용화가 노래 바꿔 부르기 무대를 꾸몄다. 특히 장윤정이 ‘수은등’을 열창해 보는 이들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이날 방송에서는 앞서 남진의 ‘안동역에서’, 주현미의 ‘어느 멋진 날’에 이어 설운도가 무대에 올랐다. 설운도를 긴장하게 한 노래는 남진의 대표곡 ‘빈잔’이었다.


설운도는 인터뷰에서 “38년 만에 남진 선배님 노래를 공식적으로 부르는 게 처음인 것 같다. 남진 선배님 개성이 담긴 곡이라 힘든 부분이 있었다”며 걱정하고 긴장하는 이유를 털어놨다.

주요기사

설운도는 노래를 부르기 직전 “템포를 조금 느리게 해 달라”고 부탁했다. 그는 남진과는 또 다른 매력으로 좌중을 압도했다. 남진은 흐뭇하게 바라보며 박수를 쳤고, 장윤정은 “정말 노래 기술자들인 거다”며 감탄했다.

정용화는 설운도의 ‘누이’를 불렀다. ‘누이’는 정용화의 목소리, 기타 연주와 어우러져 한층 사랑스러운 어쿠스틱 음악으로 재탄생 했다. 정용화가 첫 소절 부르자마자 전설들은 흐뭇한 미소를 지었다. 휘파람까지 불자 반응은 한층 뜨거워졌고, 설운도는 대기실에서 화음을 맞춰 시선을 끌었다. 정용화는 ‘사랑합니다’ 애드리브로 여심을 훔쳤다. 김연자는 “그 형에 그 아우네”라며 아낌 없는 박수를 쳤다.

장윤정이 나섰다. 그는 “김연자 선배님의 ‘수은등’이라는 곡을 선택했다. 감사한 곡이다. 첫 오디션을 ‘수은등’ 부르고 합격했다”고 털어놨다. “선배님 앞이니까, 보고 계시니까 더 잘해야지 했다”고도 덧붙였다.

장윤정은 이 곡을 완벽하게 소화했다. 진중하게 열창하며 ‘수은등’을 장윤정 스타일로 만들었다. 지켜보던 김연자는 “윤정이 노래 됐다. 역시 멋있다”며 미소 지었다. 그는 노래가 끝나자 “어떻게 해. 잘했다”며 뭉클한 감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김연자는 “감동이야”라며 눈물을 보였다.

대기실로 돌아온 장윤정은 김연자가 눈물을 훔쳤다는 얘기에 “안 우시는 분이 왜 우셨냐. 진짜냐”며 깜짝 놀랐다. 선후배는 뜨거운 포옹으로 감동을 더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