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클럽’ 軍간부, 놀이공원도 몰래 가…가중처벌 예정

뉴시스 입력 2020-05-20 17:55수정 2020-05-20 17:5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숙소 대기 지침 어기고 놀이공원 가더니
몰래 또 이태원 클럽가서 코로나19 확진
국방부, 두 차례 지침 어겨 가중처벌 예정
서울 용산구 이태원 클럽을 방문했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국군사이버작전사령부(사이버사) 소속 간부가 이전에도 지침을 어기고 놀이공원에 간 것으로 확인됐다.

20일 국방부 관계자에 따르면 A하사는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라 숙소대기, 외출 자제 지침이 내려진 지난 3월 중순께 서울의 한 놀이공원을 방문했다.

사이버사는 A하사가 놀이공원에서 촬영한 사진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게재했다는 제보를 받고 관련 사실을 확인한 뒤 4월 초께 징계 절차에 들어갔다.


그러나 A하사는 징계 절차가 마무리되기 전인 지난 2일 새벽 다시 지침을 어기고 ‘용인 66번 확진자’가 다녀간 이태원 클럽을 방문했다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주요기사

특히 A하사는 이태원 클럽을 다녀온 뒤 PC방과 용산구의 술집 등도 방문하면서 지역 사회에서는 코로나19 확산 우려가 커졌다.

국방부는 A하사 숙소와 영내 방문시설 등을 전체 소독하고 사이버사 소속 부대원 전원에 대해 PCR(유전자 증폭) 검사를 실시하기까지 했다.

현재 군 내에는 A하사와 접촉한 간부와 병사 등 9명이 코로나19에 2차 감염돼 격리조치된 상태다.

국방부는 A하사가 이미 한 차례 지침을 어겨 징계 절차에 들어갔음에도 이태원 클럽 등을 방문해 부대 운영이 차질을 빚어 가중 처벌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국방부에 따르면 오전 10시 기준으로 군 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이태원 클럽발 확진자 12명을 포함해 51명(완치 39명)이다. 보건당국 기준 군내 격리자는 197명, 군 자체 기준 예방적 격리자는 1438명이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