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DC국장 “미국, 경제재개 준비 돼…접촉자 추적은 확대해야”

뉴시스 입력 2020-05-20 16:13수정 2020-05-20 16:1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주·지방 정부 지원, 독감 예방접종, 보건DB 정비 중요"
"접촉자 추적인력을 최대 10만명까지 확대"
CDC 경제정상화 지침 완화 관련 의혹 부인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수장이 미국의 경제활동 재개를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로버트 레드필드 CDC 국장은 19일(현지시간) 더힐과의 인터뷰에서 “2월 말, 3월, 4월 공공보건부서를 압도했던 지역사회 전파가 감소하고 있다는 것을 분명히 하고 싶다”며 “미국은 다시 문을 열 준비가 돼 있다고 믿는다”고 밝혔다.

그는 “CDC가 공공보건 기관과 협력해 요양원, 노숙자 집단, 육가공 시설, 기타 지역 발병을 억제하고 있다”며 “각 주들이 백악관의 재개 지침을 따르기에 충분한 검사와 접촉자 추적을 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레드필드 국장은 특히 독감이 유행하는 가을·겨울 코로나19의 잠재적인 확산을 막기 위해선 충분한 양의 검사와 접촉자 추적이 보장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그는 “CDC는 접촉자 추적 인력을 3만~10만 명까지 확대할 계획”이라며 “감염자와 접촉자의 신원을 확인하기 위해선 전국적으로 수십만명의 추적자가 필요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추적자 규모는 지역 보건부의 노력에 의해 결정될 것”이라며 “그것은 현재 진행 증으로, 올해 10월까지 운영 준비를 마쳐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지난달 말 CDC에서 각 주에 10여명의 추적자를 배치하겠다고 발표했지만, 이후 많은 주들이 자체적으로 인력을 채용했다. 자원봉사자 수는 주마다 다른데 캔자스는 400명, 유타는 1200명이 활동하고 있다.

레드필드 국장은 앞으로 몇 달 간 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한 핵심적인 조치로 주·지방 정부 및 보건부에 대한 재정 투자, 대중적인 독감 예방접종, 공공보건데이터시스템 정비 등을 꼽았다. 그는 이러한 투자를 위해 3조~6조 달러의 비용이 들 것으로 추산했다.

레드필드 국장은 백악관이 CDC의 경제 정상화 지침 공개를 보류하고 결국 그 내용을 일부 완화했다는 의혹은 부인했다.

그는 “코로나19 대응은 CDC에서 정부 전체로 넘어갔다”며 “지침 역시 기관 간 검토 과정을 거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처음 CDC 지침 내용으론 미국 대중이 기준을 통과하기 쉽지 않았고, 의사결정(재개 기준) 트리(tree)를 만드는 것이 어떠냐는 의견이 있었다”며 “지난주 공개한 6장짜리 지침이 그것”이라고 부연했다.

한편 미국은 20일 코네티컷이 마지막으로 합류하면서 50개 주가 모두 단계적 정상화를 시작한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