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구공장 사장 흉기살해 50대 직원 체포…경찰 “동기 조사중”

뉴스1 입력 2020-05-20 15:35수정 2020-05-20 15:3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 News1 DB
자신이 다니는 가구공장의 사장을 흉기로 살해한 50대 직원이 경찰에 체포됐다.

경기 광주경찰서는 20일 살인, 방화 등 혐의로 A씨(54)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씨는 이날 오전 2시56분쯤 광주시 초월읍의 한 가구공장에서 사장 B씨(55)를 흉기로 수차례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B씨가 평소 휴식공간으로 사용하던 공장 내 주거용 컨테이너에 불을 낸 혐의도 받는다.

주요기사

소방당국으로부터 공조 연락을 받고 출동한 경찰은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A씨는 컨테이너에 불을 지른 뒤 B씨가 놀라 밖으로 나오자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범행 동기에 대해서는 묵비권을 행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범행 경위 등에 대한 조사를 진행 한 뒤 21일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경기 광주=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