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미향, 이용수 할머니 어제 만났다”…25일 기자회견 열듯

뉴스1 입력 2020-05-20 15:10수정 2020-05-20 15:1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당선인(전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 이사장) © News1 DB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이자 인권운동가인 이용수 할머니와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당선인(전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이 지난 19일 저녁 대구에서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이용수 할머니는 오는 25일께 기자회견을 열고 입장을 밝힐 것으로 보인다.

20일 경향신문에 따르면 두 사람은 19일 오후 8시50분쯤 이 할머니가 있는 대구 중구의 모처에서 만났다. 윤 당선인은 이 할머니와 약 10분 정도 독대한 것으로 전해졌다.

윤 당선인이 이 자리에서 무릎을 꿇고 이 할머니가 느낀 서운한 감정에 대해 사과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윤 당선인에게 “곧 기자회견을 할 테니 그 때 대구에 내려오라”고 말했다고 알려졌다.


정의기억연대 측은 이에 대해 어떤 입장도 내놓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주요기사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