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끼고 밥 먹는다…리모콘 ‘꾹’ 누르자 입구 ‘쩍’

뉴스1 입력 2020-05-20 14:33수정 2020-05-20 14:4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 영국 공영 방송 BBC 캡처
리모콘으로 입구멍을 열었다 닫았다 할 수 있어서 음식을 먹을 때 벗지 않아도 되는 마스크를 이스라엘의 한 기업이 개발했다고 로이터통신이 19일 보도했다.

이스라엘의 에이브티퍼스(Avtipus) 특허발명사는 손에 쥔 레버로 음식을 먹기 위해 마스크를 열고 닫을 수 있는 마스크를 개발했다. 마스크는 수동 기능도 있지만 포크가 가까이 오면 자동으로 열리게 할 수도 있다.

이 기업의 부사장은 “이 마스크를 쓰고 안심하고 먹고 즐기고 마실 수 있다. 포크가 가까이 오면 열리고 입에서 나오면 마스크가 닫혀 바이러스나 옆의 다른 사람들로부터 스스로를 보호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 마스크는 천으로 되어 있어 소스나 수프 등 국물이 있는 음식은 맞지 않지만 고형 음식이라면 편리할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주요기사

마스크는 몇 달 내로 대량 생산될 예정이다. 가격은 일반 의료용(덴탈) 마스크보다 약간 비싼 0.85달러(약 1045원)~2.85(약 3500원)달러 사이가 될 것으로 보인다.

식당이나 카페 등이 다시 문을 여는 요즘, 이 마스크의 필요성은 더욱 커지고 있다. 홍콩 요식업 단체는 음식점 측 직원이나 손님 모두 마스크를 착용하고 먹을 때 벗을 것을 권하고 있다. 미국 일부 식당 체인은 들어올 수 있는 손님 규모를 25%~50%로 제한하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그리고 역시 마스크 쓰는 것을 지침으로 넣을 계획이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