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 헌혈 2~3배 증가…혈액 보유량 ‘2.8일→4.7일분’

뉴시스 입력 2020-05-20 13:52수정 2020-05-20 13:5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주의'→'관심'…김강립 "헌혈 참여한 국민들께 감사"
적정수준인 '5일분 이상'엔 못미쳐…추가보유 필요
지난 주말 헌혈의 집 등을 찾는 국민들의 발길이 크게 늘면서 하루 3일분도 남지 않았던 혈액 보유량이 사흘 만에 4.7일분으로 증가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8일 이후 2일분 수준으로 감소해 15일 2.8일분에 그쳤던 혈액 보유량이 18일 기준 4.7일분으로 증가했다고 20일 밝혔다. 1일분 혈액량은 약 5700명이 헌혈한 규모에 해당한다.

김강립 중대본 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차관)은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중대본 정례 브리핑에서 “등교 연기로 전체 헌혈의 30%를 차지하는 학생 헌혈이 부진하고 이태원 클럽 사건으로 개인 헌혈도 감소하고 있었기 때문에 8일 혈액 보유량이 3일분 미만으로 급감, 혈액 수급 위기 상황에 봉착했었다”고 말했다.


이에 13일 중대본 브리핑을 통해 혈액 부족 상황을 알린 데 이어 복지부가 15일 헌혈 동참을 호소하는 재난 문자 등을 발송하고 나자 주말 동안 개인 헌혈자 수가 그 전 주말보다 2~3배 증가했다.

주요기사

김 1총괄조정관은 “지난 주말에는 개인 헌혈자 수가 그전 주말에 비해 2~3배 증가했고 여기에 힘입어 16일부터는 혈액량이 4일분 이상 확보되고 있다”며 “헌혈에 참여해주신 단체들과 국민 한 분, 한 분께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주의’ 단계(2일 이상~3일 미만)를 벗어나 ‘관심’(3일 이상~5일 미만) 단계에 도달했지만 여전히 ‘혈액위기대응 매뉴얼’상 적정 수준인 5일분 이상에는 미치지 못하고 있다.

김 1총괄조정관은 “수술과 처치에 필요한 적정량의 혈액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5일분 이상의 혈액을 보유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정부도 보다 안전한 채혈 환경의 조성과 혈액의 적정 수급 관리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헌혈 동참을 거듭 부탁했다.

[세종=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