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청난 크기의 소행성, 지구로 날아오고 있다…나사 “21일 접근 예상”

뉴스1 입력 2020-05-20 13:11수정 2020-05-20 14:2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지구를 향해 소행성이 날아오고 있다고 미 항공우주국(NASA)의 지구근접천체연구센터(CNEOS·Centre for Near-Earth Object Studies)가 17일(현지시간) 밝혀 관심이 집중된다.

이날 영국 일간 데일리스타 등 외신은 나사 발표를 인용해 오는 21일 오후 9시 45분(한국시간 22일 오전 10시45분)쯤 엄청난 크기의 소행성(asteroid)이 지구 궤도에 접근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이에 따르면 소행성의 크기는 지름 670m~1.5km로 추정되며 초당 11.68km, 시속 4만2047km로 이동하고 있다. 이 소행성은 1997년 1월 한 점성술사에 의해 관측됐으며 당시 136796(1997 BQ)라는 이름이 붙었다.


이번 소행성은 1.3 천문단위 내에 들어올 것으로 예상돼 지구근접천체(Near-Earth object)로 등록돼있다. 천문단위의 값은 1억 4960만㎞이며 일반적으로 지구에서 태양까지의 평균거리로 정의된다.

주요기사

나사에 따르면 지구근접천체(NEO)는 “인근 행성의 중력 끌림(gravitational attraction)에 의해 지구 근방으로 접근하는 궤도로 밀려난 혜성과 소행성”이다.

앞서 나사는 보고서를 통해 직경 1km의 소행성도 지구를 파괴할 수 있다고 언급하면서, 소행성 충돌은 전 세계에 지진과 쓰나미 등을 일으킬 수 있다고 전했다.

나사는 “직경이 약 10km에 이르는 소행성이 6500만 년 전 유카탄반도를 강타했을 당시 공룡의 멸종을 불렀던 것으로 생각된다”고 전했다.

나사에 따르면 이번 소혜성은 대다수 지구근접천체보다 훨씬 크지만 지구에는 위협이 되지 않는다. 인류는 6500만년 전 공룡을 전멸시킨 우주 암석 이후 종말론적 규모의 소행성을 보지 못했다.

한편 천문학자들이 지구를 위협할 수 있다면서 추적하고 있는 소행성과 혜성 등은 2000여 개에 달한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