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날부터 확진자, “불안해”…마스크 벗어도 통제 어려워 걱정

뉴스1 입력 2020-05-20 13:02수정 2020-05-20 13:0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고등학교 3학년 학생들의 등교가 시작된 20일 오전 대전 유성구 도안고등학교에서 학생들이 칸막이 설치된 급식실에서 점심을 먹고 있다. 2020.5.20/뉴스1 © News1
고등학교 3학년 학생들이 등교 개학을 시작한 가운데 학생들 사이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와 관련해 철저한 통제가 어렵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특히 일부 학교들이 등교 직전 ‘등교 중지’ 통보를 하거나 도중에 학생들을 집으로 돌려보내는 사태가 벌어지면서 첫날부터 학생들의 불안감은 증폭되고 있다.

20일 고등학생들이 많이 찾는 ‘수만휘’ 등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등교 개학과 관련한 글이 쏟아졌다.


안성 소재의 한 고등학교에 재학 중이라는 A씨는 “교복을 다 입었는데 오지 말라고 문자메시지가 왔다”는 글을 한 커뮤니티에 올렸다.

주요기사

인천에 거주하는 고등학교 3학년 학생이라고 밝힌 B씨는 “이번 인천 학원 강사 때문인지 오전 8시1분에 전원 등교 중지 문자메시지가 왔다”며 “집 밖으로 나가려고 하는데 연락이 왔다”고 아쉬워했다.

교실 내에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는 학생들로 인해 불안함을 호소하는 글도 많았다.

한 커뮤니티에는 “애들이 다 마스크 벗고 떠든다” “선생님이 다 교문 쪽에 몰려 있어서 통제가 안 된다” 등 불만이 폭주했다.

한 학생은 “(일부 학생들이) 복도에서 다른 반 친구들 만나겠다고 마스크도 안 쓰고 돌아다녀서 미치겠다”며 “선생님들도 그냥 ‘생활 속 거리두기 지키자’라는 말만 하고 제대로 제재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등교 개학 첫날부터 코로나19 확진자 관련 등교 중지 결정이 내려진 것과 관련해 불안해 떠는 학생들도 있었다. 이와 관련해서 한 커뮤니티에는 “결국 이렇게 됐다” “내일 모의고사는 어떻게 하나” “이럴 줄 알았다” “빨리 정상화되길 바란다” 등 걱정하는 글이 주를 이뤘다.

등교 개학을 손꼽아 기다렸다는 한 누리꾼은 “등교하자마자 확진자가 나오니까 너무 당황스럽다”며 “선생님들도 내일 등교 개학이 어렵다고 보고 있는데, 당장 모의고사는 어떻게 할 것인지 걱정”이라고 썼다.

그러면서 “나머지 학교들은 등교 개학을 계속 강행하는지, 이것에 대한 형평성 문제는 어떻게 할 것인지 궁금하다”며 “지금 고등학교 3학년이라는 현실이 너무 한이 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경기도교육청은 전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안성 3번 확진자’의 동선이 다 파악되지 않아 안성 소재 고등학교 9곳에 대한 등교 중지 결정을 내렸다.

인천에서는 고등학교 3학년 학생 2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해당 학생들이 속한 인항고등학교와 인근 고등학교 2곳에 대해 등교 보류 조처를 하는 한편 미추홀구, 중구, 동구, 남동구, 연수구 등 5개구 66개교 학생들을 전원 집으로 돌려보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