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정 측, 이태원 생일파티 참석 논란에 “청담서 선물만 전달”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입력 2020-05-20 11:13수정 2020-05-20 11:4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민정. 사진=스포츠동아.
배우 이민정 측이 이태원 생일파티 참석 의혹을 부인했다.

앞서 20일 한 매체는 이민정 등이 지난 9일 이태원에서 열린 패션계 유명인사 A 씨의 생일파티에 참석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서 언급된 9일은 ‘사회적 거리두기’에서 ‘생활 속 거리두기’로 전환된 때이기는 하나, 이태원 클럽 관련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다.


이에 코로나19 재확산 우려에도 ‘거리두기’를 실천하지 않았다는 누리꾼들의 비판이 나왔다.

주요기사

이와 관련해 이민정 소속사 엠에스팀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이날 복수의 매체를 통해 이민정이 간 곳은 이태원이 아닌 청담동이었으며, 지인의 생일을 축하하기 위해 선물만 전달하고 나왔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민정 측은 “친한 친구로부터 생일파티 초대를 받았다. 잠시 들러서 얼굴만 비추고 선물을 준 뒤 바로 나왔다”며 “같이 찍은 사진이 SNS에 올라와 오해를 한 것 같다. 친한 친구의 생일을 축하하기 위해 청담동에 방문, 선물을 건네고 기념사진만 찍고 나왔다”고 해명했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