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선동 당한 대중, 언론 탄압…디지털시대 파시즘”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5-20 11:16수정 2020-05-20 11:2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뉴스1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19일 “과거에는 권력이 언론을 통제했지만, 이제는 권력과 결탁한 선동가들에게 홀린 대중이 대신 언론을 탄압해준다”고 지적했다.

진 전 교수는 이날 밤 자신의 페이스북에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의혹을 보도한 기자가 한 남성으로부터 협박당한 기사를 링크하고 이같이 밝혔다.

진 전 교수는 이를 “디지털시대의 새로운 파시즘”이라고 했다.


그는 “유시민의 말 한 마디에 방송사 법조팀이 통째로 날아갔다”며 “무슨 심의위원회니 뭐니, 그 안에도 어용들이 낙하산 타고 내려와 있어 뒤처리까지 깔끔하게 해준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어 “개별 기자들은 흥분한 대중들이 ‘양념’질하고, 그것도 모자라 직접 찾아가 행패를 부린다”며 “휴, 세상이 어떻게 되려고 이러는지”라고 탄식했다.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stree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