므누신·파월 상원서 한목소리 “손실있더라도 부양책 써야”

뉴스1 입력 2020-05-20 10:42수정 2020-05-20 10:4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스티브 므누신 미 재무장관이 하반기에 미국 경제가 회복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도 코로나19 봉쇄령과 자택 격리가 해제되지 않으면 경제가 영구적 손실을 입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므누신 장관은 19일(현지시간) 코로나19 대응관련한 미 상원 청문회에서 이같이 말하며 전국적인 봉쇄로 기업과 가계가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 조심스럽게 경제 활동을 재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올해 3~4분기에는 경제 여건이 나아질 것으로 예상한다며 “이 나라는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부터 어느 때보다 강하게 일어설 것”이라고 말했다.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들에 대한 대출을 위해 책정된 5000억 달러(약 613조원)에 대해 “전액을 배정할 만반의 준비가 되어 있다”고 말했다. 그는 “재무부가 위험을 감수할 용의가 있는지에 대해 많은 의문점이 있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특정 시나리오에서 손실을 감수할 준비까지 완벽하게 돼 있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기업을 위한 5000억 달러의 구제금융은 미국 경제가 코로나바이러스 대유행을 견디도록 돕기 위해 지난 3월 의회가 통과시킨 2조2000억달러 경기부양책의 한 부분이다. 이 돈이 기업에게 잘 전달되지 않아 재무부는 이 돈의 배분을 꺼리는 것 아니냐는 의심을 받아왔다.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 의장은 만약 정당한 근거가 있을 경우 추가적인 재정 부양책이 필요하다고 말해왔다.

그는 청문회에서 “의회가 지금까지 한 일은 놀랄 만큼 시기적절하고 강력했다. 나는 우리가 한 발짝 물러서서 시간을 두고 이 조치가 충분한지 물어볼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파월 의장은 중소기업 대출을 프로그램을 가동할 준비가 이달 말까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침체 규모와 속도가 현대사에서 전례가 없다. 2차 세계 대전 이후 어떤 침체보다도 훨씬 나쁘다”며 경기부양책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