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미향 서울중앙지검 추가 고발 3건도 서울서부지검 이송

뉴스1 입력 2020-05-20 10:18수정 2020-05-20 10:1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 News1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이사장 출신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인에 대한 고발사건들을 서울서부지검이 수사하게 됐다.

20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은 윤 당선인과 정의연을 업무상 횡령·배임 등 혐의로 고발한 사건 3건을 지난 14일(1건), 19일(2건) 서울서부지검으로 이송했다.

앞서 ‘행동하는 자유시민’은 지난 13일 기부금 횡령 의혹을 제기하며 윤 당선인과 이나영 정의연 이사장을 횡령·사기 혐의로 고발했다. 지난 18일엔 ‘법치주의바로세우기행동연대’(법세련)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경기 안성 쉼터를 시세보다 비싸게 사들여 절반가격에 팔며 손실이 발생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윤 당선인을 배임 혐의로 고발했다. 개인이 접수한 고발장도 정의연의 후원금 횡령 등 유사한 내용이라고 한다.


행동하는자유시민, 법세련 고발건은 서울중앙지검 형사9부(부장검사 안동완), 개인 고발건은 형사8부(부장검사 서정민)에 각각 배당됐다가 서울서부지검으로 이송됐다.

주요기사

이들 3건은 관련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서부지검 형사4부(부장검사 최지석)에 배당될 것으로 보인다.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수요집회가 청소년에게 전시 성폭력 내용을 체험하게 해 정신적 학대라며 윤 당선인을 아동학대·청소년보호법 위반 혐의로 수사해달라는 보수단체의 고발사건은 서울중앙지검 형사9부에 배당돼 있다.

이는 지난 12일 ‘반일동상진실규명공동대책위원회’와 ‘바른교육권실천행동’이 고발한 것이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