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두산베어스’ 매각설…채권단 “사실무근”

뉴시스 입력 2020-05-20 09:50수정 2020-05-20 09:5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두산중공업 채권단이 두산그룹에 프로야구 명문구단인 두산베어스를 매각할 것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채권단 측은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20일 금융권에 따르면 두산중공업 채권단은 “두산 측에 두산베어스 매각을 요구했다는 일부 언론 보도는 사실 무근”이라고 선을 그었다.

두산베어스는 1982년 프로야구 창단 첫해 우승을 일군 팀으로 통산 6번 우승한 명문 구단이다. 현재 서울을 연고로 하고 있다.


채권단 관계자는 “두산중공업 측에 두산베어스 매각을 요구한 적도 없으며 팔아도 큰 돈이 되지 않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채권단이 두산베어스 매각을 요구했다는 사실을 일축했다.

주요기사

실제 두산베어스를 팔아도 큰 돈이 나오지 않는다는 게 금융권의 대체적인 시각이다. 두산베어스의 가치는 1000억원으로 두산중공업이 마련해야 하는 3조에 비하면 큰 돈은 아니다. 그간 매각설이 지속해서 나왔던 두산퓨어셀이나 두산솔루스, 두산타워 등과 비교하면 적은 수준이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