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은행 총재 “코로나로 6000만명 극빈” 경고…北 지원서 제외

뉴시스 입력 2020-05-20 08:33수정 2020-05-20 13:3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5개월간 빈곤국에 196조원 규모 보조금과 저리 대출 제공"
세계은행 관계자 "비회원국 북한은 포함 안돼"
데이비드 맬패스 세계은행 총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충격으로 최대 6000만명이 극도의 빈곤 상태로 내몰릴 수 있다고 경고했다.

19일(현지시간) 세계은행 홈페이지에 공개된 발언록에 따르면 맬패스 총재는 코로나19 긴급 지원 관련 기자회견에서 “전 세계적으로 수백만명의 생계 수단이 파괴되고 의료 체계가 압박받고 있다”며 이처럼 말했다. 세계은행은 하루 1.90달러(2329원) 미만으로 사는 사람을 ‘극도의 빈곤’으로 규정하고 있다.

그는 세계 경제 성장률이 올해 -5%까지 위축되리라고 예상했다. 또 세계 최빈국들의 빈곤을 완화하려는 지난 3년간의 노력이 무의미해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아울러 세계은행이 앞으로 15개월 동안 가난한 국가들이 코로나19에 대응할 수 있도록 1600억달러(약 196조원)규모 보조금과 저금리 대출을 제공한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전 세계 인구 70%가 소속된 100개 국가가 이미 이같은 긴급 지원을 받았다. 100개국 중 39개국은 사하라 이남 아프리카에 있다. 전체 지원국 중 약 3분의 1은 아프가니스탄, 아이티, 니제르 등 분쟁 영향권에 있다.

그는 “세계은행이 상당한 지원을 제공하고 있지만 충분하지 않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사태에서 최빈국의 부채 상환을 일시적으로 미뤄주기로 한 주요20개국(G20) 재무장관과 중앙은행 총재들의 결정을 이행해야 한다고 밝혔다. G20은 정부뿐 아니라 민간 채권단도 참여해달라고 촉구한 바 있다.

그는 “어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모라토리엄(지불유예)을 명시적으로 지지해서 기쁘다”며 “중국 공식 대출 기관의 전면적인 참여는 가장 가난한 나라에 필수적이며, 시 주석이 이에 대해 약속한 걸 환영한다”고 밝혔다.

그는 “상업 채권자들은 여전히 대체적으로 극빈국으로부터 상환을 받고 있다. 이들이 G20 목표를 충족하도록 빠르게 움직여줘야 한다”고 말했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상업 은행들이 세계 최빈국에 대한 채무 상환 유예 계획에 참여를 꺼린 데 대해 그가 우려했다고 전했다.

북한은 세계은행의 이번 지원에서 제외된다. 미국의소리(VOA)에 따르면 세계은행 관계자는 긴급 지원 대상국은 세계은행 가입국이며, 비회원국인 북한은 100개국에 포함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세계은행 회원국이 되려면 우선 국제통화기금(IMF)에 가입해야 한다는 규정이 있다고 설명했다.

미국 존스홉킨스대학 집계에 따르면 한국 시간으로 20일 오전 11시30분 기준 전 세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489만7492명으로 500만명에 육박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