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1.2조 지원 자구안 줄다리기 막바지…쟁점은 자산매각

뉴스1 입력 2020-05-20 06:35수정 2020-05-20 06:3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5일 인천국제공항 계류장에 대한항공 여객기 등이 세워져 있다. © News1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이 대한항공에 1조2000억원 규모의 긴급 지원안을 결정한 가운데 선결 조건인 자구안이 빠르면 이번 주쯤 마련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막판 쟁점은 대한항공 자산 매각의 범위이며 자구안 협상이 마무리되면 산은과 수은은 이사회 승인 절차를 거쳐 2000억원의 운영자금을 즉시 투입할 방침이다.

20일 금융권에 따르면 대한항공과 수은·산은은 자구안 마련을 위한 최종 협상 단계에 접어들었다.

금융권 관계자는 “협상이 완료되면 자산유동화증권(ABS)과 영구채 매입은 필요한 시점에 이뤄질 것이고 2000억원의 운영자금은 바로 지원할 것”이라고 했다. 수은 등은 대한항공의 자산유동화증권(ABS) 7000억원, 주식 전환 영구채 3000억원을 인수하기로 했다. 영구채를 주식으로 전환할 경우 대한항공 지분 10.8%를 보유하게 된다.


양측의 협상은 원활하게 이뤄질 것이라는 전망이 중론이다. 금융권 관계자는 “(은행 입장에서) 대한항공은 돈을 떼일 염려가 없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이 좋아지면 현금 유동성이 엄청 좋아질 수 있다”며 “대한항공은 두산중공업의 재무악화 등과는 (상황이) 다르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협상의 막판 쟁점은 대한항공의 자산 매각 수준이다. 알짜 사업부로 분류되는 기내식 사업부의 매각 가능성에 대해 대한항공 관계자는 “검토하고 있지는 않다”고 했다. 대한항공은 최근 유동성 확보를 위해 서울 종로구 송현동 부지, 왕산마리나 운영사인 ㈜왕산레저개발 지분 등 회사 소유의 자산 매각을 진행하고 있다.

또한 대한항공의 재무제표 개선 문제도 쟁점이다. 금융당국의 한 관계자는 “자금 지원이 되더라도 대한항공이 갚아야 할 돈이기에 채무부담이 더 커지는 것”이라며 “부채 비율이 올라가면 안되기에 자기자본 확충을 해야 하는 부분이 있다”고 했다. 대한항공의 올해 3월말 기준 부채 비율은 1124%로 작년 1분기(814%)와 비교하면 310%포인트 늘었다.

대한항공은 자본 확충과 비용 절감에 주력하고 있다. 대한항공은 최근 이사회를 열고 1조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결의했다. 또한 전 임원이 최대 50% 급여를 반납한 데 이어 직원의 70%가량이 6개월간 휴업 중이다.

금융권의 한 관계자는 “대한항공 입장에선 최근의 위기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기에 지원을 해달라는 것인데 채권단 입장에선 재무구조 악화를 대비하기 위해 (자구안이) 조금 더 정교하게 했으면 하는 것을 놓고 협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은 대한항공의 1분기 연결재무제표 기준 매출액은 2조3523억원, 영업손실은 566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22.7% 감소했고 영업손익은 적자전환했다. 당기순손실은 6920억원으로 지난해(894억원) 보다 대폭 늘었다. 문제는 2분기다. 코로나19 여파로 3월부터 하늘길이 막혔기 때문에 1분기 보다는 2분기에 코로나19의 여파가 더 거셀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