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캐나다 국경, 6월21일까지 폐쇄…두 번째 연장

뉴스1 입력 2020-05-20 02:46수정 2020-05-20 02:4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미국과 캐나다 간 국경 폐쇄가 다음 달 21일까지로 연장됐다.

AFP통신에 따르면 저스틴 트뤼도 캐나다 총리는 19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캐나다-미국 간 국경 이동 제한을 한 달 더 연장한다고 밝혔다.

전 세계에서 가장 긴 8900㎞ 국경을 접한 미국과 캐나다는 지난 3월21일부터 비필수적인 이동을 제한하고 있다.


트뤼도 총리는 이날 브리핑에서 “두 나라의 국민들의 안전을 보장하기 위해” 국경 폐쇄를 2차 연장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또 “다음 단계 결정을 내릴 때 전 세계와 우리 주변에서 일어나는 일들을 계속 신중하게 지켜보겠다”면서 국경폐쇄 추가 연장 가능성도 열어뒀다.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전에는 매일 17억달러(약 2조842억원) 규모 상품과 40만명 이상의 사람들이 미국과 캐나다 간 국경을 통과했다고 AFP는 전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