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의혹 보도한 기자에 폭언… SBS 기협 “언론자유 위협 행위”

고도예 기자 입력 2020-05-20 03:00수정 2020-05-20 04:2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부인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표창장 위조 의혹을 보도했던 기자에게 폭언을 한 40대 남성에 대해 경찰이 경위 파악에 나섰다.

19일 경찰과 SBS에 따르면 SBS 보도국 기자 A 씨는 7일 오후 9시경 서울 양천구 지하철 5호선 오목교역 근처에서 B 씨(49)와 마주쳤다. A 기자를 알아본 B 씨는 정 교수에 대한 보도를 언급하며 욕설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SBS 기자협회는 19일 성명을 내고 “특정 진영이나 인물에 대해 불리한 기사를 보도한 기자에게 집중적으로 욕설을 퍼붓거나 표적으로 삼자고 선동하는 행위는 언론의 자유를 위협하는 집단적 폭력행위”라고 규탄했다.


고도예 기자 yea@donga.com
주요기사

#조국 전 법무부 장관#보도 기자#폭언#sbs#기자협회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