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박3일 中출장, 코로나검사 3번 받은 이재용

김현수 기자 , 베이징=윤완준 특파원 입력 2020-05-20 03:00수정 2020-05-20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출국전-시안 도착 직후 한차례씩… 19일 김포공항서 또 검사 받아
2박 3일 중국 출장 일정을 마치고 귀국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방역당국이 지정한 임시생활시설인 경기 김포시 마리나베이에 들어서고 있다. 김포=양회성 기자 yohan@donga.com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박 3일 일정의 중국 시안(西安) 출장을 위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감사를 3차례 받아 화제다.

이 부회장은 중국 시안 반도체 사업장 현지에서 코로나19 대책회의 등을 마치고 19일 오후 2시 김포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이 부회장은 안내 요원의 지시에 따라 버스를 타고 임시생활시설인 경기 김포시 마리나베이로 이동했다. 이곳에서 진단검사를 받은 뒤 각자 배정된 방에서 검사 결과가 나오기까지 7시간 이상 대기하다 오후 9시 30분쯤 음성 결과를 받고 퇴소했다.

이 부회장과 진교영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장(사장) 등 중국 출장단이 귀국 후 곧장 귀가해 자가 격리를 시작하지 않은 것은 한국과 중국 외교당국이 기업인 등에 한해 ‘신속 통로’(입국절차 간소화 방안) 제도를 이달부터 도입했기 때문이다. 이 제도에 따라 이 부회장도 출국 전과 시안 도착 후 현지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한국 귀국 후 받은 검사에서 ‘음성’ 판정이 나면 업무 복귀가 가능하지만 14일간 이른바 ‘능동 감시’ 대상이 된다.


한편 중국 산시(陝西)일보는 19일자 1면 기사로 이 부회장이 18일 산시성 후허핑(胡和平) 당 서기와 류궈중(劉國中) 성장을 만났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후 서기는 “반도체, 동력 배터리, 바이오의약 등의 협력을 강화해 양측의 공동 발전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김현수 기자 kimhs@donga.com / 베이징=윤완준 특파원
윤완준 기자의 더 많은 글을 볼 수있습니다.기자 페이지 바로가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코로나19 진단감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