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좋다’ 김현철, 천재 뮤지션의 31년 음악 인생…‘브론즈마우스상’ 수상까지

뉴스1 입력 2020-05-20 00:04수정 2020-05-20 00:0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가수 김현철이 ‘사람이 좋다’를 통해 인생 이야기를 펼쳤다.

19일 오후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이하 ‘사람이 좋다’)에서는 천재로 불리며 벼락처럼 등장해 데뷔 31년이 된 싱어송라이터 김현철의 음악인생이 그려졌다.

김현철은 직접 작곡, 작사한 ‘춘천 가는 기차’를 발표하며 혜성처럼 가요계에 등장했다. ‘김현철 1집’ 발표 이후 ‘제2의 유재하’라는 수식어와 함께 화제를 모으기 시작한 가수 김현철은 데뷔 후 30년이 넘는 시간 동안 가수와 DJ 등 다양한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5년째 예능 프로그램 ‘복면가왕’에서 판정단으로 활약 중인 김현철은 “내가 누군가에게 힌트를 주거나 그 힌트를 역으로 숨겨서 재미를 주는 건데 (복면가왕 촬영은) 정말 재밌다”고 밝히며 많은 출연자들이 자신의 곡을 경연곡으로 선정하는 것에 대해 “뿌듯하다. 제가 이 세상에 없어지더라도 계속 리메이크되는 게 어떻게 보면 음악을 하는 사람의 자부심일 거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주요기사

김현철은 30년 우정을 이어가고 있는 이현우, 윤상과 함께 LP 카페에서 이야기를 나누며 추억을 회상했다. 특히 윤상은 김현철의 등장에 대해 “가장 어린데도 불구하고 완성도 있는 음악을 들려준다는 것에 대해서 비교할 대상이 없었다”고 극찬했고, 더불어 “고등학교 갓 졸업한 애가 가자기 손진태, 함춘호, 조동익 같은 10년 넘은 베테랑 가수들하고 음악을 한다니까 엄청난 이슈였죠”라고 덧붙여 훈훈함을 선사했다.

이어 김현철은 가족들과의 일상을 공개했다. 아내 이경은은 김현철이 자신보다 요리를 잘한다고 밝히며 가정적인 김현철에 대해 이야기했다. 김현철은 아내에게 프러포즈하기 위해 삼계탕에 반지를 넣었던 추억을 떠올리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더했다.

김현철이 가수가 된 계기는 어떤 날의 조동익과의 우연한 만남이었다. 어린 시절부터 음악과 함께 자라온 김현철은 좋아하던 조동익을 압구정역에서 우연히 만나 말을 걸고, 인연을 이어가 가수로 데뷔하게 됐던 것.

가수 이외에도 DJ이로 활약하고 있는 김현철은 MBC 라디오를 10년 동안 진행한 DJ에게 주는 ‘브론즈마우스상’을 수상하게 됐고, 살아있는 DJ계의 전설 배철수를 찾아가 새 앨범을 전하며 조언을 들었다.

자전거를 20년 이상 탔다는 김현철은 지인들과 함께 40㎞ 자전거 라이딩을 하며 건강한 취미 생활을 즐겼다. 그러나 김현철은 1집 성공 후 “교통사고를 내고 병명은 뇌경색. 오른쪽이 마비가 왔는데 ‘잘못되는 거 아닐까’, ‘유명을 달리하는 게 아닐까’, ‘어디 못 쓰게 되는 건 아닐까’ 걱정 많이 했죠”라며 과거 아찔했던 경험을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김현철은 9집 이후 13년의 이유모를 슬럼프를 겪었다. 김현철은 당시의 심경에 대해 “‘(음악이) 재미없어졌다’ 이것밖엔 답이 없었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후 김현철은 ‘오랜만에’ 곡을 리메이크 한 후배 가수 죠지의 음악을 듣고, 가혹한 슬럼프 끝에 지난해 데뷔 30주년을 맞아 10집 앨범을 발표했다.

김현철은 ‘브론즈마우스상’의 수상을 기념해 온라인 콘서트를 열어 관객들과 소통했다. 이어 김현철은 “건강 닿는 데 까지 계속하고 싶습니다”며 포부를 밝혀 앞으로의 행보에 기대가 더해졌다.

한편,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는 각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는 사람들의 인생 스토리, 유명인들의 비결과 숨겨진 이야기, 자신만의 소중한 가치를 지켜가는 별난 인생들을 담은 프로그램으로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 5분에 방송된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